[쉬운 금융이야기] CMA(Cash Management Account)

CMA


생활을 하다 보면 비상금이나, 카드 결제금으로 준비해 놓은 돈 등 투자를 하기에는 기간이 애매한 돈이 생길 때가 있습니다. CMA는 이런 ‘쉬고 있는 돈’을 단기간 운용하기에 매우 적합한 금융상품입니다.

CMA에 돈을 맡기면 증권사가 그 CMA의 자금으로 한국증권금융의 예금이나 신용등급 AAA의 최상위 등급 은행채 및 국공채, 기업 어음 등에 투자를 하여 수익을 내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단 하루를 맡겨도 이자를 받을 수 있으며 전 은행 CD기를 통해 수수료 없이 출금할 수 있고 공과금과 자동이체 등도 가능하기에 생활비를 운용하는 계좌로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계좌 내에서 채권이나 ELS와 같은 다른 상품으로의 투자도 가능하기에 다양한 용도로 운용할 수 있는 종합자산관리계좌가 바로 CMA라 할 수 있습니다. 다만 한 가지, 일반 은행의 입출금 통장과 다른 점이라면 예금자보호가 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CMA란 고객이 예탁한 자금을 어음이나 채권에 투자하여 그 수익을 돌려주는 서비스로, 은행의 보통예금과 같이 입출금은 자유롭고, 단기간을 예치하더라도 높은 이자율을 적용받아 여유자금을 단기로 운영하기에 적합하다.


※ 당사는 이 금융투자상품에 관하여 충분히 설명할 의무가 있으며, 투자자는 투자에 앞서 그러한 설명을 충분히 들으시기 바랍니다.
※ 금융투자상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으며,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CMA 입금액은 증권금융 예수금·콜론·RP 등에 투자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