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 금융이야기] 바스켓거래

바스켓거래


바스켓이란 우리나라 말로 바구니를 뜻합니다. 한국거래소에서 KOSPI는 15개 종목, 코스닥은 10개 종목 이상을 일시에 매매하면 바스켓거래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바스켓거래는 여러 종목의 주식을 한 바구니에 담아서 거래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식당을 운영하는 홍길동씨는 겨울 장사를 대비해 김장 10,000포기를 하기로 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시장에서 김치, 무, 고춧가루 등 다양한 재료를 사야 합니다. 하지만 시장에서 일일이 발품을 팔아 이 재료들을 구하려고 보니 여간 힘든 것이 아니지요. 양이 많다 보니 한꺼번에 구입할 수 있는 가게도 많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홍길동은 김장 10,000포기를 할 수 있는 재료를 한꺼번에 구입하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바스켓거래는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해주는 거래방식으로서 대량의 여러 종목을 바스켓(바구니)에 담아서 한꺼번에 일괄로 매수/매도할 수 있게 해주는 거래 방식을 말합니다. 

그럼, 바스켓거래는 주로 누가, 왜 하는 것일까요? 그것은 우선 기관투자자가 주식을 통해 전체시장수익률을 따라가기 위해서 이용합니다. B회사는 자금을 7%의 목표수익률로 비교적 안정적인 수익을 얻고 싶어합니다. 그런데 현재 KOSPI200 지수 수익률이 7%정도 된다면 B회사는 KOSPI200에 포함되어 있는 종목을 보유해 7%의 수익률을 낼 수 있습니다. 그래서 B회사가 KOSPI200의 200종목을 매수해서 보유하기로 결정했다면 바스켓거래방법으로 손쉽게대량의 종목들을 매매할 수 있는 것이지요.

그리고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에도 이러한 바스켓거래가 이용됩니다. 선물과 현물 중 고평가된 상품을 매도하고, 저평가된 상품을 매수해서 두 상품 간 가격차이로 수익을 얻는 거래가 차익거래입니다. 주가지수선물과 주가지수선물의 기초자산이 되는 현물주식의 차익거래에서 시가총액 상위 수십개 종목의 현물주식을 한꺼번에 매매할 때도 바스켓거래를 이용합니다. 반면 일방적으로 현물을 한 번에 매수 또는 매도하는 거래를 비차익거래라고 하는데 여기에도 바스켓거래가 이용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바스켓거래란 개별주식의 거래가 아닌 다수 기업의 주식을 동시에 거래하는 것을 나타내는 용어이다. 특히 차익거래에 있어서는 KOSPI지수를 복제하는 다수의 주식으로 인덱스바스켓을 구성하여 현물바스켓매도/선물매수 또는 현물바스켓매수/선물매도의 차익거래를 시행한다.


※ 당사는 이 금융투자상품에 관하여 충분히 설명할 의무가 있으며, 투자자는 투자에 앞서 그러한 설명을 충분히 들으시기 바랍니다.
※ 금융투자상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으며,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