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저축·IRP에서 연금받을 때 고민해야할 2가지

이대호 씨(55세)는 퇴직금을 전부 IRP계좌로 받은 후 연금으로 수령할 계획이다. 해당 IRP계좌에는 퇴직금뿐만 아니라 이대호 씨가 직장 다니면서 추가로 불입한 금액이 함께 적립되어 있다. 추가적립금 중에는 연말정산 때 세액공제를 받은 것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다. 그리고 추가적립금과 퇴직금을 투자해서 얻은 이자와 배당도 있다. 이 경우 이 씨는 연금을 받을 때 어떤 자금부터 인출해야 하고, 또 세금은 얼마나 내야 할까?

하나의 연금저축계좌나 IRP계좌 내에 퇴직금과 추가적립금 등 원천이 다른 여러 종류의 돈이 섞여 있다고 가정해 보자. 이 경우 연금을 개시하면 어떤 돈을 먼저 받게 될까? 세 부담이 적은 돈부터 먼저 수령한다고 보면 이해하기 쉽다.

연금저축이나 IRP계좌 적립금 중 세 부담이 가장 적은 것은 세액공제를 받지 않은 금액이다. 세액공제를 받지 않았으니, 연금을 받을 때도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다음 순서는 퇴직금이고, 마지막으로 세액공제를 받은 추가적립금과 운용수익 순으로 인출된다. 세액공제를 받은 추가적립금과 운용수익에 대해서는 연령별로 연금소득세율이 차등 적용되기 때문에 되도록 늦게 찾아 쓰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연령별로 적용하는 연금소득세율은 55세 이상~70세 미만은 5.5%, 70세 이상~80세 미만은 4.4%, 80세 이상은 3.3%이다.

 
20170411_연금계좌_1

퇴직금 중에서 연금 수령 한도 내에서 인출한 금액에 대해서는 연금소득세(퇴직소득세율의 70%)가 부과되는 데 반해, 연금 수령 한도를 초과해 인출한 금액에 대해서는 퇴직소득세가 그대로 부과된다.

7년 차부터는 퇴직금이 전부 소진되면서 세액공제를 받은 적립금과 운용수익을 찾아 쓰기 시작한다. 이때 퇴직금은 연금 수령 한도 내에서 인출한 것이므로 연금소득세(퇴직소득세율의 70%)가 부과된다. 다음으로 세액공제를 받은 금액과 운용수익을 인출하게 되는데, 이 중 연금 수령 한도 이내에서 인출하는 금액에는 연금소득세(5.5~3.3%)가 부과되지만, 연금 수령 한도를 벗어나 인출하는 금액에는 기타소득세(16.5%)가 부과된다.

11년 차 이후부터는 연금 수령 한도를 적용하지 않는다. 따라서 세액공제를 받은 금액과 운용수익을 인출할 때 일괄적으로 연금소득세(5.5~3.3%)를 징수한다. 다만 세액공제를 받은 금액과 운용수익에서 발생한 연금소득이 연간 1,200만 원을 넘으면 종합과세 대상이 된다.20170411_연금계좌_2


 글 미래에셋은퇴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