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 두면 쓸모 있는 보험사기 피해 예방법

신호위반 차량만 골라 외제차로 ‘꽝’, 보험금을 노린 허위 입원 등 요즘 뉴스를 보면, 보험사기가 일상 속에 깊숙이 파고들어 있음을 실감하게 된다. 피해 사례가 남의 일 같지만은 않다. 어느 날 내게도 일어날 수 있는 보험사기 피해, 알아 두면 쓸모 있는 피해 예방 노하우를 소개한다.

56_f

일상 속 보험사기 피해 예방 알쓸신잡*①

교통사고

보험사기 유형 중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기 쉬운 것이 교통사고다. 좁은 골목길에서 서행하는 차량에 일부러 슬쩍 부딪친 후 합의금을 요구하거나, 고가의 외제차를 이용해 접촉사고를 유발하고 고액의 수리비를 청구하는 등 수법이 다양하다. 사기범들은 법규위반 차량을 노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평소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안전운전을 생활화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험사기가 의심되는 교통사고를 당했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일단 경찰서와 보험회사에 알려 도움을 청한다. 일부러 차에 부딪치는 ‘손목치기’에 당해 피해를 보거나, 자칫 뺑소니로 몰릴 우려도 있기 때문이다. 보험료 할증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보험회사에 사고 접수를 하는 것과 보험 처리를 하는 것은 다르다. 보험회사에 사고 접수를 하더라도 보험 처리 여부는 지급보험료나 할증보험료를 따져 보고 난 후 결정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두자. 합의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 현장에서는 인명 구호나 사고 처리에 집중하고 지인이나 보험회사, 변호사 등으로부터 충분히 의견을 들어본 후에 합의해도 된다. 현장 사진 촬영, 블랙박스영상, CCTV 등 증거 자료를 확보하고 목격자가 있다면 연락처를 알아두는 것도 중요하다.


 ■ 보험사기가 의심되는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1. 먼저, 경찰서와 보험회사에 알려 도움을 요청한다.
2. 합의는 시간을 갖고 신중하게 결정한다.
3. 증거자료와 목격자를 확보한다.

보험사기 피해 예방 알쓸신잡 ②

병원 이용

허위 입원, 과다 청구, 불필요한 수술 및 시술, 진료확인서 조작 등 의료 관련 보험사기가 늘고 있다. 병원과 보험설계사가 결탁해 조직적으로 보험사기가 이뤄지는 경우까지 있다. 그런데 의료 관련 보험사기는 그 특성상 의사·간호사 및 환자·보험설계사 등 여러 사람의 공모에 의해 이뤄지는 경우가 많고, 지속적으로 보험사기에 연루되므로 언젠가는 꼬리가 잡힐 수밖에 없다. 편의를 봐 주겠다는 유혹에 넘어가 사기에 가담하면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도 있고, 자신은 정상 진료를 받았더라도 추후 병원의 사기 혐의로 덩달아 조사를 받는 불편을 겪을 수도 있다. 또한 굳이 물어보지 않아도 되는데 보험 가입여부를 확인하고 보험금으로 무료 시술을 받게 해주겠다는 병원, 입원환자의 외출이 자유로운 병원, 진료기록을 실손 보장 항목으로 조작하는 병원, 소위 사무장병원으로 소문난 병원 등 의심이 가는 병원은 가급적 이용하지 않는 게 좋다.


■ 병원 진료를 받고 보험료를 청구할 때

1. 보험금으로 무료 시술을 받게 해주겠다는 제안은 일단 의심해 본다.
2. 진료 사실과 다른 진료확인서는 요구하지도 받지도 말자.
3. 의심스러운 병원은 이용하지 말고, 수상한 점은 신고한다.

보험사기 피해 예방 알쓸신잡 ③

자동차 정비

자동차 사고로 정비소에 간단한 수리를 맡겼는데, 사고와 관계없는 부분까지 보험 처리를 해서 수리해 주겠다고 한다면? 또는 굳이 렌트를 할 필요가 없는데 렌트를 한 것처럼 속여 보험금을 나눠 갖자고 한다면? 어쩌면 귀가 솔깃할지도 모른다. “남들도 다 그렇게 하는데 뭐 어때?” “이 정도는 괜찮겠지.”하는 생각은 버리자. 적은 금액이라도 명백한 범죄이고, 잘못하면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 또 경찰을 속이고, 보험회사를 속이는 정비업체가 고객을 속이지 않는다고 누가 보장할 수 있을까? 허위 및 과잉 수리를 일삼는 정비업체는 피하고 사기가 의심된다면 신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에는 구인 사이트를 통해 고액의 일당을 미끼로 아르바이트생을 조직적으로 모집한 후 이들을 보험사기에 이용하는 경우도 생겼다. 또 주위 친구나 지인의 부탁으로 보험사기에 협조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세상에 공짜는 없다. 상식적인 수준을 벗어난 제안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 한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자신은 물론 주위사람들까지 범죄자로 만드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 정비 업체가 허위로 신고하거나 피해를 과장할 때

1. 차량을 무상으로 수리해 주겠다는 제안은 일단 의심한다.
2. 허위 렌트 청구로 보험금을 나눠 갖자는 제안은 단호히 거절한다.
3. 의심스러운 정비업체는 피하고 사기가 의심될 때는 신고한다.

* 알아두면 쓸모 있는 신비한 잡학사전

  * 출처 : 금융감독원 “금감원 이야기” VOL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