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틀, 대출금리

 

 

은행의 신용대출 금리가 6%대 중반까지 오르는 등 대출금리가 꿈틀대고 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시중금리 상승이 본격화되면서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가계의 이자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7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10월 한국씨티은행의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6.65%를 기록했다. 전북은행은 6.56%, KDB산업은행은 6.24%로 모두 6%대다. 주요 시중은행 중에서는 KEB하나은행이 5.02%를 기록해

via 꿈틀, 대출금리 – 아시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