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위대한 야구선수가 가르쳐 주는 좋은 결정을 내리는 방법

title

 

title_s1

 

line
주식시장은 매일 새로운 가격을 제시하고 주식을 살 것인지를 공으로 물어보는 투수와 같습니다. 그 주식을 살 것인지 말 것인지는 투자자가 결정하는 것입니다. 야구에서는 내가 치기 어려운 공이라도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오면 쳐야 하지만 투자는 그럴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지요.
스트라이크라도 내가 칠 수 있는 공인지가 중요한 것입니다.

미국의 전설적인 타자인 테드윌리엄스는 통산 타율이 0.344로서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하나입니다.

그는 스트라이크 존을 77개로 분할했을 때
그가 가장 좋아하는 영역에서는 4할을 치고, 그 영역을 벗어날 때 타율은 0.230까지 떨어졌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참을성 있게 자신이 좋아하는 곳으로 공이 올 때를 기다림으로써 위대한 타자의 반열에 올라 설 수 있었습니다.

가치투자3 이미지 수정 716x333

모든 사람은 자신의 “스트라이크 존”이 있는데, 워런 버핏이 말한“능력의 범위 circle of competence”와 같습니다.
자신이 잘 이해하고 있으며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영역을 말합니다.

result

댓글 1

댓글 등록을 위해 아래 항목을 채우시거나 을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