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주식투자를 왜 해야할까?(투자를 강요받는 시대)

title

title_s1
line


아래 표는 1975년부터 가계, 기업, 국민소득의 증가율 변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표는 1975년부터 1997년까지의 기간과 2000년부터 2010년까지의 기간을 나누어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가계와 기업의 소득의 증가가 같이 갔지만 2000년 이후 두 부분의 소득증가는 크게 달라집니다.

가계소득,기업소득,GNI증가율 변화 추이 비교
s1_img13

위 표는 한국산업연구원은 2012년 12월에 발표한 ‘‘한국경제의 가계·기업 간의 소득성장 불균형 문제’ 보고서의 일부입니다. 

이 보고서는 표에서 보이는 것처럼 가계와 기업의 가처분소득 격차가 벌어지는 ‘성장 양극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진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원인이 무엇인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적 함의는 무엇인지를 더 다루고 있습니다. 우리는 현상에 다시 한 번 주목해보죠.


보고서의 한 대목입니다.

1975년에서 외환위기 이전(1997년)까지의 양 부문 실질소득의 평균증가율은 각각 8.2%, 8.1%로 거의 같은 수준인 반면, 외환위기 이후(2000~2010년)에는 기업소득 16.4%, 가계소득 2.4%로 큰 차이를 보인다. 특히 그 격차는 최근 들어 더 확대되어 2006~2010년간에는 기업소득 18.6%, 가계소득 1.7%로 더욱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즉 양자의 증가율 격차는 2000~2010년간을 통해 대체로 점점 더 확대되는 추이를 보였다고 할 수 있다.


쉽게 이야기하면 2줄입니다.

• 최근 기업의 소득은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 하지만 가계 소득의 증가율은 급격하게 하락했습니다. 

이것을 그래프로 나타내면 아래와 같습니다. 표보다 훨씬 더 눈에 잘 들어옵니다. 증가율 격차는 크게 확대되었고, 개선되지 못하고 있습니다s1_img222

 

title_s2
line


이 수치의 변화가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요?

예전에는 “열심히 일하고 아껴서 절약하면 나중에 잘 살 수 있다.”라는 말이 참이었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예전에는 물가가 올라도 임금이 훨씬 더 빠르게 올라서 노력하면 자산을 모으는 것이 가능하였습니다. 하지만 2000년부터는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물가상승률을 감안한 개인 실질 소득 증가율은 2.5%(5.8%-3.3%)에 불과합니다.

즉 열심히 일하고 아껴서 절약해도 부를 축적하기 힘든 시대가 된 것입니다.

그리고 상위 20%가 전체 부의 80%를 차지한다는 파레토 법칙은 소득에서도 예외없이 적용됩니다. 실제 대다수의 사람들이 느끼는 소득증가율은 훨씬 낮을 것입니다. 반면 기업소득은 증가율은 급격하게 상승 무려 19%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는 기업의 매출과 소득은 증가하지만, 개인살림은 나이지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한눈팔지 않고 성실하게 일을 하고 아무리 절약을 해도 자산을 늘일 수 없는 시대가 되었다는 것은 우울한 일입니다.


이런 문제를 푸는 것은 개인의 힘만으로 되지 않으며 정책적 변화가 따라야 합니다.

하지만 개인으로서 정책적 변화를 기대하기는 난망인 상태입니다. 정책의 변화를 기대할 수 없다면 투자를 배워야 하고 자산관리에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기업소득의 증가를 넋 놓고 바라볼 수 없습니다.

주식투자가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result

댓글 0

댓글 등록을 위해 아래 항목을 채우시거나 을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