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저금리·변동장세에 뜨는 발행어음…신규 가입 '밀물'

지난 3일 한국투자증권이 출시한 발행어음(단기금융업무)은 판매 일주일 만에 가입자가 1000명을 넘어섰다. 이 상품은 예상보다 가입자가 몰리면서 조기 판매 중단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투증권 강남지점...
news.mt.co.kr
도심 유휴지 vs 그린벨트...공급지역 어디?

국토교통부가 예고한 공급확대방안 발표일(21일)이 다가오면서 서울 예상 후보지에 관심이 쏠린다. 9·13대책에서 보존가치가 낮은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를 활용한다는 방안이 언급됐지만 지방자치단체...
news.mt.co.kr
집 팔기도, 집 사기도 부담… 거래 끊기고 '눈치보기' 심화

역대 최고 수준의 강도 높은 부동산 정책으로 평가받는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이 발표
news.hankyung.com
주택 대출규제 '직격탄'… 경매열기 '확' 식었다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이후 법원경매시장에서 관망세가 나타나고 있다. 서울에선 평
news.hankyung.com
1·2주택자까지… 임대사업자 등록 '북새통'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이 발표된 이후 서울시 주요 구청과 시중은행 프라이빗뱅킹(PB
news.hankyung.com
서울시 "그린벨트 해제 않고도 6만 가구 공급"

서울시가 그린벨트 해제 없이 6만여 가구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국토교통부에 제시했다. 도심
news.hankyung.com
[9·13Q&A] 무주택자가 대출 후 집 상속받았다면 무주택으로 본다

처분할 수 없는 종중재산도 주택 보유 수에 포함하지 않아비규제지역 차주, 불이익 감수 약속하면 세대원 주택 보유 확인 생략할 수 있어 : (서울=연합뉴스) 금융팀 = 무주택자가 대출을 신청한 뒤 주택을 상속받았더라도 이를 차주의 주택 보유 수에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www.yonhapnews.co.kr
'지지부진' 증시에도 인덱스주식펀드는 '자금몰이'

올해 5조원 넘게 순유입…액티브펀드는 6천억원 이탈 :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증시가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인덱스주식펀드에는 5조원 넘는 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www.yonhapnews.co.kr
'아차' 잘못 보낸 돈 내년부터 80% 돌려받는다

예보, 송금자로부터 채권 매입후 수취인 상대 소송 추진 :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하는 등 송금자의 단순 실수로 잘못 보낸 돈의 80%를 돌려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이르면 내년부터 가동된다.
www.yonhapnews.co.kr
하락세로 돌아선 강남 집값… "21일 공급계획이 분수령 될 듯"

정부의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이 약효를 내고 있다. 대책 발표 후 서울 강남권에서
news.hankyung.com
은행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또 상승…연내 5% 돌파 가능성

미국 기준금리 인상 따라 시장금리 계속 오를 가능성 :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경윤 한혜원 기자 = 잔액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12개월 연속 상승하면서 이와 연동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줄줄이 인상됐다.
www.yonhapnews.co.kr
8월말 서울아파트 분양가 ㎡당 673만1천원…전월보다 소폭 하락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 8월 말 기준 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격이 전월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www.yonhapnews.co.kr
1주택자도 규제지역 청약 당첨 기회 준다

정부가 규제 지역에서 신규 분양되는 중대형 주택형을 일부 1주택자에게 돌아가도록 할 방침이
news.hankyung.com
"美·印 펀드 수익률 돋보여… 베트남 펀드도 반등 기대"

국내 증시가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해외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 미국과 중
news.hankyung.com
의정부·김포·부천… 비규제지역 '풍선효과' 불까

정부가 지난달 27일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해 8·2 부동산대책을 내놓은 지 1년
news.hankyung.com
'서울 뺨치는' 광주·대구 집값 10억원 넘본다

광주와 대구 아파트값이 서울 못지않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광주와 대구 시내 인기 주거지
new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