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0년물 국채

올해 들어 미국 채권 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금리 상승세가 증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전 세계 금융전문가들 사이에 낙관론과 비관론이 대립한다. 과연 미국채의 의미는 무엇이고 글로벌 시장경제에서 어떤 상징성을 갖고 있는지 알아보자.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 3% 재돌파…
글로벌 금융시장 긴장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3%를 다시 돌파하면서 세계 금융시장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하루 전보다 0.038%포인트 오른 3.0061%를 기록했습니다. 지난달 25일, 2014년 1월 이후 처음으로 3%를 돌파한 후 2%대로 내려앉았다가 다시 상승해 3%를 넘어선 것입니다. 미 재무부는 250억 달러 규모의 10년물 국채 입찰 수요는 견조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 핵합의 탈퇴 선언에 따른 유가 급등으로 물가상승 관측이 커지면서 국채 가격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서부 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배럴당 71.14달러로 3.01% 올랐고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 브렌트유는 77.21달러로 3.15% 급등했습니다. 달러지수는 연일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며 현재 93.1까지 올랐습니다. 달러 강세와 미국의 긴축정책, 금리상승이 맞물려 돌아간다는 점에서 모두 신흥국 금융시장에 부담을 줄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칼럼에서 “달러 강세와 미국의 긴축 상태, 정치적 불확실성의 조합은 신흥시장의 약화로 확실하게 귀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이 정도의 미국채 금리상승은 경제에 큰 부담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습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래리 핑크 최고경영자는 블룸버그 TV에 출연해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3.25~3.5% 수준일 때는 별다른 우려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금리가 4~4.5%가 되면 증시가 하락 압력을 받고 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에도 압박이 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출처: SBS 뉴스 2018 년 05월 10일자 중에서


55_l2

미국 10년물 국채

미국 10년물 국채란 10년 만기로 미국정부가 발행한 국가 채권을 말한다. 채권이란 정부, 공공단체와 주식회사 등이 일반인으로부터 비교적 거액의 자금을 일시에 조달하기 위하여 발행하는 차용증서다. 돈을 빌릴 때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는 것이 금리다. 금리를 정하는 기준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돈을 갚을 능력치와 안정성이다. 미국의 국채 금리가 가지는 상징성이 여기에 있다. 세계 최고의 강대국인 미국 정부가 발행한 채권이기에 어떤 상황에서도 가장 신뢰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세계경제가 위기에 처하면 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던 돈들이 한꺼번에 미국으로 흘러가는 현상이 벌어진다. 이렇게 돈이 몰려들면 자연히 미국정부는 아주 낮은 이자로 채권 금리를 설정할 수 있게 된다. 즉, 이를 통해 세계 경제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읽을 수 있는 셈이다. 또, 금융전문가들은 미국의 국채 금리를 통해 원달러 환율을 짐작하기도 한다. 한 마디로 미국채 금리가 하락하면 세계 경제가 그만큼 좋지 않다는 얘기고, 우리나라의 수출 또한 줄어들 수밖에 없다. 수출이 줄어드는 만큼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달러가 줄어들고,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달러가 줄어드는 만큼 환율이 오르는 건 당연한 일이다. 한편, 최근 미국 10년물 국채의 금리 상승에 대해서는 경제 회복에 따라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결과라는 낙관론이 우세하지만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일종의 기준선으로 제기되는 3%를 넘어서면 주식 시장이 ‘가격 조정’에 들어갈 수 있다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금리 상승 요인에는 복합적인 이유가 다양하게 얽혀 있으므로 이를 다각적으로 살펴보는 관점이 필요한 시기임엔 분명하다.


  * 출처 : 금융감독원 “금감원 이야기” VOL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