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하향 안정세 속, 무순위 청약시장 열풍

20190513_무순위청약_1


20190513_무순위청약_2

2018년 하반기 투기수요를 차단하기 위해 대출규제와 다주택자 보유세 인상을 골자로 한 9.13 대책 발표 이후 주택시장은 급격한 조정을 받았다. 강력한 부동산 억제책의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올해 1분기 내내 부동산 시장은 안정세가 지속되고 있다.

그림1

지난 해 9월 이후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전국적으로 큰 폭 감소했다. 올해 3월 들어 급매물이 소진되면서 거래량이 반짝 늘었지만, 여전히 전년 동월대비 거래량을 밑돌고 있다.

강력한 대출규제로 인해 수요가 줄고, 다주택자의 임대주택등록으로 매물 또한 적어, 거래가 늘어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아파트 가격 또한 상승 반전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그림2

9.13 부동산 안정대책 이후 최근까지 지역별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을 살펴보면 지방 시장 중에서도 주력 제조업의 부진으로 인해 경기침체를 겪고 있는 울산과 부산의 하락폭이 두드러진다. 서울도 예외가 아니어서 재건축 투자 수요로 큰 폭의 상승세를 경험한 강남3구는 가격상승이 눈에 띄게 둔화됐다.

경기둔화 우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시행으로 인한 재건축 사업지연 리스크, 주택 공시가격 현실화에 따른 부담 가중, 입주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향후 집값은 하향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그림3


20190513_무순위청약_3

집값이 약세로 돌아서면서 주변 시세와 비슷해 차익이 적거나 없는 분양 단지들은 미분양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청약 및 대출 규제로 서울 등 인기지역의 청약불패 신화도 깨지고 있다. 분양가가 주변보다 싼 곳은 청약수요가 몰리지만, 나머지는 청약미달이 빚어지는 등 양극화도 심화됐다.

이런 가운데 미분양, 미계약 물량을 대상으로 하는 무순위 청약에는 1순위 청약 자격이 없는 유주택자나 다주택 투자 수요가 몰리며, 과열양상이 빚어지고 있다.
그림4

최근 분양한 주요 단지들을 살펴보면 무순위 청약의 인기가 고공행진 중이다. 1순위 청약경쟁률보다 적게는 3배에서 많게는 34배 이상의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신축 아파트 수요가 여전한 가운데 청약가점이 낮아 당첨 확률이 낮은 수요자라면 무순위 청약에 관심을 가져 볼 만하다.

무순위 청약은 청약통장이 필요한 일반청약과 달리 청약통장이 필요 없다. 또한 성년이면 1인 1청약이 가능한데다, 무주택 여부, 청약 재당첨 제한 등의 규제도 적다. 다만, 9억 초과 주택의 경우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해 자금조달 계획을 잘 세워야 하고 가격수준 이외에도 입지여건 및 단지 규모 등 주변 환경 등을 잘 따져, 실수요자 입장에서 청약 참여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그림5 


 # 출처: 미래에셋대우 VIP컨설팅팀  

본 자료는 미래에셋대우 VIP컨설팅팀에서 작성한 것으로 수록된 내용은 신뢰할만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하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법적 책임소재에 대한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