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앞세운 넷마블·엔씨…게임 대장株 나야 나

 

 

넷마블과 엔씨소프트가 ‘게임 대장주’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증권가는 올해 1분기 부진했던 두 회사의 실적이 2분기가 지나면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기대한다. 하반기 출시할 신작 게임의 흥행 여부가 승부의 관건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주인 없는 게임 대장주 자리 지난 2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넷마블은 전날과 같은 12만6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0조7974억원으로, 유가증권시장 28위다. 같은 날 엔씨소프트는 500원(0.10%) 오른 48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 10조6441억

via 신작 앞세운 넷마블·엔씨…게임 대장株 나야 나 | 한경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