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물가 안정으로 금리인하 가능성 상승, 세재개혁 논의 본격화

20190718_ 브라질동향_700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가 지속되고 있으나 미·중 무역협상 우려 재점화 및 미국 물가지표와 소매판매 지표가 예상치를 상회하며 미국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에 대한 의구심에 위험자산 소폭 하락 및 달러 소폭 상승 (MSCI EM -0.18%, 달러인덱스 +0.015%)

연금개혁 하원 2차 표결은 8월로 지연되었으나 통과는 시기의 문제

브라질 6월 소비자 물가 급락으로 브라질 7월 통화정책회의에서 금리인하 가능성 상승

연금개혁 최종 통과가 가시화되며 세재개혁에 대한 논의 본격화 긍정적. 현재 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치고 있으며 단일화 되는 세율 레벨에 대한 모니터링 필요

 

미국 지표 호조 및 재점화된 미·중 관계에 위험자산 강세 주춤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는 지속되고 있으나 물가지표와 소매지표 호조로 혼조세.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재부각되며 위험자산 강세 주춤. 미국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에 대한 의구심으로 대체로 국채 금리는 상승 (07/10~07/17 기준 : 멕시코 10Y +17.5bp, 브라질 10Y +9bp, 러시아 10Y +6bp, 남아공 10Y -7bp. 터키 10Y -34bp). 반면 대다수의 신흥국 환율은 원화 대비 강세를 이어감 (멕시코 +1.03%, 남아공 +0.87%, 브라질 +0.68%, 러시아 +0.47%, 터키 +0.40%)

 

연금개혁 하원 2차 표결은 8월로

10일(현지시간) 브라질 연금개혁 통과의 가장 큰 관문인 하원 1차 투표가 찬성 379표로 (통과 기준 : 308표) 여유롭게 통과. 마이아 하원의장은 7월 18일 의회 휴회 전에 하원 2차 표결까지 통과시키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었으나 세부사항 표결 과정이 예상보다 오랜 시간 소요되어 시간을 두고 8월 초(08/06 혹은 08/07)에 투표를 진행하겠다고 밝힘. 연금개혁의 통과가 가시화되며 시장의 관심은 그 다음 경제개혁인 세제개혁으로 이동. 현재 세제개혁은 특별위원회에서 심의 중으로 어떤 안이 되더라도 복잡한 세제가 단일화되는 것 자체로 긍정적. 하지만 어느 정도 선에서 세율이 단일화 되는지 모니터링 필요

 

6월 소비자 물가 급락으로 더욱 높아진 7월 금리 인하 가능성

6월 브라질 소비자물가지수(IPCA)가 최근 12개월 누적 기준 5월 4.66%에서 3.37%로 큰 폭 하락. 총수요 부족으로 서비스물가지수 역시 상승 기미가 보이지 않고 근원물가지수 역시 하향 안정화를 보이며 금리 인하에 우호적 환경임을 다시 확인. 연금개혁 하원 1차 표결이 여유롭게 통과되고 6월 물가지표 역시 브라질 물가가 안정화되고 있음을 확인하였기 때문에 브라질 중앙은행이 07/31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내려 경제 활력을 제고할 명분이 더욱 높아짐

 

 

연금개혁은 브라질 경제개혁의 시작

 

연금개혁 하원 2차 표결은 8월로

10일(현지시간) 가장 큰 관문인 브라질 연금개혁안 하원 1차 투표가 찬성 379표로 (통과 기준 : 308표) 여유롭게 통과. 마이아 하원의장은 7월 18일 의회 휴회 전에 하원 2차 표결까지 통과시키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었으나 세부사항 표결 과정이 예상보다 오랜 시간 소요되어 시간을 두고 8월 초(08/06 혹은 08/07)에 투표를 진행하겠다고 밝힘
보통 하원 1차 표결이 통과하면, 2차 표결이 지연되는 경우는 있어도 2차 표결에서 반대의 경우로 가는 경우는 거의 없고 상원은 하원의 표결 결과를 따라가는 경우가 대다수. 7월 내 2차 표결까지 완료되는 것이 베스트 시나리오였으나 2차 표결이 8월 이후로 지연된 것에 우려를 가질 필요는 없음. 현지 애널리스트들도 2차 표결 역시 수월하게 통과될 것으로 전망

 

큰 수정 없이 진행 중

마이아 하원의장은 특별위원회에서 통과된 원안에서 큰 수정 없이 개혁안 진행. 현재까지 수정된바로는 세부사항 4건이 조정되어 향후 10년간 재정 절감 효과가 1천억 헤알 감소될 것으로 추정됨. 재정 절감 효과는 최소 8천억 헤알 이상은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법안의 진행에 큰 영향을 미칠 수준의 조정은 없는 것으로 밝혀짐

 

다음은 세재개혁

브라질은 연방, 주, 시 등에 따라 IPI, PIS, Cofins, ICMS, ISS로 복잡한 조세제도를 갖고 있음. 이를 IBS로 단일화 시키는 세제개혁이 진행되고 있으며 의회 안은 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치고 있음. 정부안은 곧 발표될 예정. 어떤 안이 되더라도 세제가 단일화되는 것은 브라질 경제에 긍정적. 단 브라질 현지 일간지에서 현재 진행되는 안이 부가가치세를 30% 혹은 그 이상으로 부가가치세를 올려서 단일화할 수 있다는 보도. 과도하게 세율이 높아지면 재정건전화에는 긍정적이나 소비 및 물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되어 모니터링 필요

이미지 061

 

 

낮은 물가로 더욱 높아진 7월 금리인하 가능성

 

급락한 6월 소비자물가지수

6월 브라질 소비자물가지수(IPCA)는 전월비 0.01% 상승하며 18년 11월 이래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임. 6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 물가상승률은 3.37%로 5월 기준 12개월 누적 물가상승률 4.66% 대비 큰 폭 하락. 4.66%에서 3.37%로 큰 폭 하락한 이유는 작년 5월 브라질 트럭 파업으로 인한 물가 상승 요인이 사라졌기 때문. 또한 IPCA 구성종목의 16%를 차지하는 음식료 값과 18%를 차지하는 운송료 가격 하락의 영향

 

향후 물가도 하향 안정화 전망

6월 소비자물가지수가 부진했던 주요 원인은 음식료 가격 하락과 유가 하락으로 인한 운송료 가격 하락이었으나 서비스 물가 지수도 안정세를 보이고 있어 총수요 부족 현상을 확인할 수 있음. 또한 물가 변동이 심한 품목을 제외하고 산출하여 통화정책과 경기에 민감한 근원물가지수 역시 중앙은행 타겟 4.25%을 하회하는 3%대 수준에서 하향 안정화 추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올해 브라질 물가는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어 금리 인하에 더욱 힘을 실어줌. 저물가 환경으로 인하여 브라질 재무부는 19년도 물가 전망치를 기존 4.1%에서 3.8%로 하향 조정

이미지 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