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 금융이야기] 대차거래(Securities lending and Borrowing)

대차거래


대차거래란 주식을 빌리기 원하는 사람에게 주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대차약정을 맺고 해당 주식을 빌려주는 거래를 말합니다. 주식을 빌려주는 사람은 그 대가로 일정한 수수료 수익을 벌고, 빌리는 사람은 담보를 제공하고 주식을 빌려 다양한 투자전략을 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대차거래는 공매도와 떼어놓을 수 없는 관계에 있습니다. 공매도가 주식을 빌려서 파는 것이기 때문이지요.

주식대차거래는 렌터카와 같은 맥락입니다. 우리가 차를 빌릴 때 일정 기간 동안 일정한 이용료를 지불하기로 약속하고 사용 후 차를 돌려주는 것처럼, 주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도 주식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일정 기간 동안 일정한 수수료를 받고 빌려줄 수 있습니다. 차를 대여할 때, 혹시나 모를 사고와 도난방지를 위해 보험을 가입하듯이 누군가에게 주식을 빌려줄 때에 주식가치의 105%에 해당하는 충분한 담보를 제공받기 때문에 안전합니다. 그리고 빌려줬어도 매도하고 싶다면 언제든지 매도가 가능합니다.

비록 주식을 빌려줬다고 하더라도 배당금은 받을 수 있습니다. 그것은 배당금과 같은 경제적인 권리는 모두 원래 보유자인 투자자의 몫이기 때문입니다. 결국 주가가 오르면, 오른 만큼 돈도 벌고 수수료도 받고 배당금도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이라 할 수 있습니다.
대차거래를 위해 빌리는 사람은 주식, 채권, 현금 등의 담보를 제공해야 하며 구체적인 담보대상증권, 평가방법 및 평가비율은 한국예탁결제원 홈페이지에 자세히 나와 있으니 참고하시면 됩니다.


 대차거래란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이 대여수수료를 받고 상대방에게 주식을 빌려준 다음 일정 기간이 경과한 후 다시 주식을 돌려받는 거래를 말한다. 대차거래는 증권시장의 유동성을 증대시키고 결제불이행 위험을 방지하는 등 시장의 효율성을 제고시킨다.



| News

17일 후강통 시작, 투자자 체크포인트는?

 

댓글 0

댓글 등록을 위해 아래 항목을 채우시거나 을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