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투자전략

■ 전월리뷰: 글로벌(+2.8%), 선진국(+2.6%), 신흥국(+4.0%) 증시 모두 상승
■ 10월 미래에셋대우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0.3%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를 -0.5%p 하회
■ 11월 모델포트폴리오: 자동차, 반도체, IT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에너지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10월엔 배당주가 Winner
■ 배당주에 대해 선별적 접근이 필요
■ 배당 컨센서스를 만족시킬 고배당주

■ 전월리뷰: 글로벌(+1.7%), 선진국(+1.7%), 신흥국(+1.7%) 증시 모두 상승
■ 9월 미래에셋대우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4.8%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를 +0.6%p 상회
■ 10월 모델포트폴리오: 은행, 자동차, 기계, 에너지, 소매(유통)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전월리뷰: 글로벌(-2.6%), 선진국(-2.2%), 신흥국(-5.1%) 증시 모두 하락
■ 8월 미래에셋대우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2.7%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를 +0.1%p 상회
■ 9월 모델포트폴리오: 은행, 자동차, IT하드웨어, 에너지, 미디어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전월리뷰: 글로벌(+0.9%), 선진국(+1.1%) 증시 상승, 신흥국(-1.1%) 증시 하락
■ 7월 미래에셋대우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4.1%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를 +0.2%p 상회
■ 8월 모델포트폴리오: 은행, 자동차, 필수소비재, 증권, 상사/자본재 업종 시장 비중보다 확대

■ 전월리뷰: 글로벌(+5.4%), 선진국(+5.5%), 신흥국(+5.0%) 증시 모두 상승
■ 6월 미래에셋대우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4.5%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와 비슷한 성과 기록
■ 7월 모델포트폴리오: 자동차, 은행, 증권, IT하드웨어, 필수소비재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전월리뷰: 글로벌(-6.2%), 선진국(-6.1%), 신흥국(-7.5%) 증시 모두 하락
■ 5월 미래에셋대우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8.0%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 -0.7%p 하회
■ 6월 모델포트폴리오: 건강관리, 증권, 호텔/레저, 필수소비재, 자동차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전월리뷰: 글로벌(+3.0%), 선진국(+3.1%), 신흥국(+1.9%) 증시 모두 상승
■ 4월 미래에셋대우 국내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0.5%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 -1.3%p 하회
■ 5월 모델포트폴리오: 은행, 화장품/의류, 증권, 자동차, IT가전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전월리뷰: 글로벌(+1.0%), 선진국(+1.0%), 신흥국(+0.7%) 증시 모두 상승
■ 3월 미래에셋대우 국내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1.4%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 +1.1%p 상회
■ 4월 모델포트폴리오: 필수소비재, 화장품/의류, 에너지, 은행, 미디어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중소형주 상대적 강세 지속
■ 대형주와 중소형주 펀더멘탈 비교
■ 정보가 제한적인 중소형주, 대안은?

■ 전월리뷰: 글로벌(+2.6%), 선진국(+2.9%), 신흥국(+0.8%) 증시 모두 상승
■ 2월 미래에셋대우 국내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1.8%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 +0.6%p 상회
■ 3월 모델포트폴리오: 은행, 필수소비재, 미디어, 운송, 소프트웨어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전월리뷰: 글로벌(+5.7%), 선진국(+5.6%) 및 신흥국(+6.6%) 증시 모두 하락
■ 1월 미래에셋대우 국내 모델 포트폴리오 성과: +5.0%의 절대수익률 기록. KOSPI 2.0%p 하회
■ 2월 모델포트폴리오:상사/자본재, 미디어, 화장품/의류, 운송, 건설/건축관련 업종을 시장 비중보다 확대

■ 2019년 1분기 글로벌/중국/국내 주식 투자전략
■ 2019년 스몰캡 유망

■ 고성장이 기대되는 스몰캡 7선
■ 2019년은 시장을 짓누르던 리스크 요인들이 상당부분 봉합되며 점차 안정 찾을 것으로 기대
■ 실적 성장과 기업 경쟁력이 뒷받침되는 기업들에 대한 선별적인 투자 필요

■ 국내 주식시장은 밸류에이션으로 볼 때 저점 근처에 왔지만, 실적 전망은 비관적
■ 2018년 수출을 주도한 반도체 업황 악화. 중국 중심으로 국산 자동차 판매도 하락세
■ 코스피 상·하단이 막혀 있는 상황으로 템포 빠르게 대응 필요